자유게시판

 

역대급 물폭탄에 아수라장 된 부산…지하도 갇힌 3명 사망

페이지 정보

작성자 프리마
작성일

본문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만조까지 겹친 부산은 도심 대부분이 물바다가 되면서 피해가 더욱 컸다. 침수된 지하차도에서 미처 탈출하지 못한 시민 3명이 숨졌고, 70여 명이 산사태와 옹벽 붕괴 등으로 고립됐다 구조됐다. 지하철과 기차 등 일부 구간은 역사 안으로 물이 쏟아져 들어와 무정차 통과하는 등 피해 규모가 점차 커지고 있다.

24일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밤부터 해운대 211㎜, 기장 204㎜, 동래 191㎜, 중구 176㎜, 사하 172㎜ 북항 164㎜, 영도 142㎜, 금정구 136㎜ 등 부산 전역에 많은 비가 쏟아졌다. 사하구의 경우는 시간당 86㎜의 장대비가 단시간에 쏟아졌고, 해운대 84.5㎜, 중구 81.6㎜, 남구 78.5㎜, 북항 69㎜ 등 기록적인 시간당 강우량을 보였다. 이날 내린 부산지역 강우량은 시간당 강수량이 1920년 이래 10번째로 많았다.

집중 호우로 불어난 물에 침수된 지하차도에서는 탈출하지 못한 시민 3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일도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18분께 동구 초량 제1지하차도에서 차량 7대가 불어난 물에 잠겼다. 진입로 높이가 3.5m인 지하차도는 인근 도로 등에서 쏟아져 들어온 물로 순식간에 침수됐다. 당시 차량 6대에 있던 9명은 차를 빠져 나왔지만, 목숨을 잃은 시민들은 갑자기 불어난 물에 길이 175m의 지하차도에서 미처 대피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119 구조대원이 도착해 이들을 차례로 구조했으나 익수 상태에서 발견된 60대 추정 남성과 30대 추정 여성은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진 뒤 결국 사망했다. 5시간 뒤인 이날 오전 3시20분께 119 구조대원이 배수작업을 벌이던 중 익사 상태의 50대 남성을 추가로 발견했다. 부산소방본부는 오전 7시 현재까지 해당 지하차도에 대한 배수작업을 벌이고 있다.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0건 / 1페이지

공지사항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