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시황

 

떨고 있는 美 월가 "헬리콥터 머니 7월 소진…고용·소비절벽 오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팔라듐
작성일

본문

“우리는 계속 ‘V’자형 경제 회복을 전망한다. 이는 미국 의회와 행정부가 추가 경기부양책을 시행할 것이란 전제에 기반한다. 하지만 이런 전제엔 잠재적 위험이 있을 수 있다.” 모건스탠리의 공공정책 분석가인 마이클 지자스는 지난 17일 이런 분석을 발표했다. 미 연방정부의 경기부양 자금, 즉 ‘헬리콥터 머니’가 다음달께 끊어질 경우 3분기 경기 급반등 시나리오가 흔들릴 것이라는 우려가 월가 일부에서 나오고 있다.

○경기부양 자금 소진 임박

월가에선 그동안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50%(연율)까지 추락할 수 있지만, 3분기엔 30~40%로 반등할 것으로 예상해왔다. 이런 ‘V’자형 반등 시나리오 속에 뉴욕증시는 3월 저점에서 40% 이상 상승했다.

5월 고용지표와 소매판매 지표는 이런 시나리오를 뒷받침했다. 지난달 예상을 뛰어넘는 251만 개 일자리가 창출되면서 실업률도 4월 14.7%에서 5월 13.3%로 떨어졌다. 봉쇄 조치가 차츰 풀리면서 일시 해고됐던 근로자들이 대거 직장으로 돌아온 덕분이었다. 5월 소매판매도 전월 대비 17.7% 급증했다. 월간 사상 최고 기록이며, 예상(8%대 증가)보다 훨씬 좋았다.

하지만 18일 노동부가 발표한 주간 실업급여 청구 건수는 월가에 실망을 안겼다. 13일로 끝난 주간의 청구 건수는 전주보다 5만8000건 감소한 150만8000건(계절 조정치)이었다. 11주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긴 했지만 예상(약 130만 건)보다 훨씬 많았다. 계속 실업급여 청구 건수도 6만2000건 감소하는 데 그쳐 2054만4000건에 달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실업수당을 신청한 근로자 수는 역사적으로 높은 수준에 머물고 있으며, 여전히 엄청난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분석했다.

월가에서는 5월 고용지표의 ‘반짝’ 개선은 미 정부의 급여보호 프로그램(PPP)에 따른 것이라고 보고 있다. 미 의회와 행정부는 3월 말 통과된 경기부양법(CARES법)에 따라 4월 말부터 PPP 대출로 약 5000억달러를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에게 뿌렸다. 이 돈은 받은 지 8주 안에 75%를 급여로 소진하면 갚지 않아도 된다. 이 때문에 PPP대출을 받은 약 400만 개 기업 및 자영업자들은 다시 근로자를 고용해 급여를 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문제는 이 돈이 다음달 중순이면 대부분 소진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최근 의회가 규정을 손질해 8주를 24주로 바꾸고 소진율을 75%에서 60%로 낮췄지만 대부분의 대출액은 이미 지출된 것으로 관측된다. 미 정치권은 다양한 추가 부양책을 논의 중이지만 추가적인 PPP 논의는 없다.

○추가 부양책 여부가 경기회복 관건

소매판매의 빠른 증가세도 CARES법에 따라 1인당 1200달러(17세 미만은 500달러)를 나눠주고, 실업급여로 각 주정부가 지급하는 주당 300~700달러 외에 연방정부가 추가로 주당 600달러를 뿌린 덕분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 돈도 다음달이면 고갈될 가능성이 있다. 1200달러 지급은 일회성이었고, 주당 600달러의 추가 실업수당 지급은 7월 31일 종료된다. 이런 부양책들이 종료된다면 미국의 소비와 고용은 다시 꺾일 수 있다.

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Fed) 의장은 17일 의회 증언에서 “의회가 기업과 가계에 대한 재정 지원을 너무 일찍 거둬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7월에 발생할지 모르는 이런 상황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미 의회가 추가 부양책을 논의하고 있지만, 11월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으로 첨예한 논란이 빚어지는 만큼 통과가 어려울 수도 있다는 게 모건스탠리 분석이다.

지난 5월 15일 민주당이 3조달러 규모의 추가 부양책을 하원에서 통과시켰지만, 공화당이 지배하는 상원은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주당 600달러 추가 실업급여 연장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너무 많은 실업급여가 근로자의 직장 복귀를 막는다고 보고 있다. 대신 직장 복귀자에게 주당 450달러의 취업 보너스를 주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차기 부양책은 최종일 것”이라며 “여름 휴회(7월 3~17일)가 끝난 뒤 부양책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월가 관계자는 “미국의 고용은 탄력성이 크기 때문에 경제가 살아난다면 빨리 회복될 수 있다고 본다”면서도 “7월에도 소비와 고용이 살아나지 않으면 3분기 성장률 급반등 시나리오에 대한 의구심이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40건 / 1페이지

공지사항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