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시황

 

코로나19로 1분기 상장사 총차입금 20조원 늘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프리마
작성일

본문

올해 1분기 국내 상장사의 총차입금이 지난해 말 대비 20조원이 늘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특히 항공·조선 등 코로나19 피해업종의 차입금 의존도가 모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22일 코스피 상장 623개사의 별도 제무재표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이들 회사의 총차입금은 올해 1분기 386조7천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에 비해 20조원이 늘었다. 지난해 이들 회사의 총차입금이 분기당 약 5조원씩 늘었던 것과 비교하면 1분기 사이에 4배 가량이 늘어난 것이다. 올해 1분기의 차입금의 구성은 회사채 39.9%, 은행 차입 등 33.5%로, 특히 은행 등에서의 차입금이 지난해 4분기에 비해 14조9천억원 늘었다. 한경연은 “올해 2~4월 회사채 시장 냉각으로 기업들이 은행대출을 중심으로 자금을 조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차입금 의존도 상승은 코로나19의 피해가 가장 큰 항공, 대형유통, 관광·레저, 조선, 섬유의복 등 5개 업종을 중심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특히 항공업은 차입금 규모가 지난해 4분기에 비해 5.3%p(58.5%→63.8%) 늘었다. 이어 조선 2.3%p(17.7%→20.0%), 관광레저 1.4%p(19.5%→20.9%), 대형유통 1.1%p(31.4%→32.5%), 섬유의복 0.8%p(19.1%→19.9%) 순으로 늘었다.

5개 업종은 현금흐름표 상의 영업현금흐름도 나빠졌다. 항공, 대형유통, 관광·레저, 조선 등 4개 업종은 순현금흐름이 지난해 1분기 ‘유입’에서 올해 1분기 ‘유출’로 악화됐다. 이는 영업활동으로 현금을 번 것보다 나간 게 더 많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623개사 전체를 놓고 봤을 때는 영업현금 유입이 올해 1분기 20.1%(4조5천억원) 증가하고 투자현금 지출도 24.6%(5조1천억원) 늘었다. 다만, 몸집이 큰 삼성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622개사의 올해 1분기 영업활동 현금유입은 13%(2조5천억원) 줄고 투자활동 현금지출도 26.4%(5조2천억원) 줄었다. 한경연은 “기업들이 코로나19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짐에 따라 현금 유동성 확보를 위해 투자지출을 줄이고 자금조달을 늘렸다”고 설명했다.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40건 / 1페이지

공지사항


  • 글이 없습니다.